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김포시 민속예술보존회 활동 재개김포시 민속예술 전시관 건립 추진위원회 결성
   

김포문화원이 지난 14일 문화원 회의실에서‘2019년 상반기 김포시민속예술보존회 정기회의’를 열고 제1회 '김포시 민속예술제'와 '김포시 민속예술 전시관' 건립 안건을 놓고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통진두레놀이·조강치군패·사우회다지·지경다지·대명항배띄우는소리 보존회와 김포시 풍물연합회의 회장 및 사무국장이 참석했다.

'김포시 민속예술제'는 2017년 창단한 김포민속예술 보존회가 제안한 사업으로 사라져가는 무형문화를 매년 정기적으로 공연하고 체험하는 마당을 열어 공동체 문화의 대표적인 모습을 시민에게 알리게 된다.

이들은 '김포시 민속예술제'를 오는 10월 12일 김포아트빌리지에서 개최키로 의견을 모으고 관리부실로 훼손되고 있는 김포문화원이 그동안 수집한 2,000여점의 농기구와 생활용품 보존과 관리를 위한 전시관 건립 문제를 놓고 머리를 맞댔다.

참석자들은 김포시민들이 애써 보관히다 기증한 과거의 삶이 담겨있던 용품들이 더 이상 방치돼서는 안된다는데 뜻을 모으고 전시관 건립을 김포시에 제안키로 했다.

이를 위해 참석자들은 이현주 조강치군패보존회장을 '김포시 민속예술 전시관' 건립추진위원장에 선출했다.

이현주 회장은 “늦은 감이 있는 사업이니만큼 전시관 건립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하준 문화원장은 “현재 김포는 유형무형자원으로 건립된 전시관이나 박물관이 전무한 현실”이라며“'민속예술 전시관'이 김포시의 중요한 관광자원이 될 것”이라고 말하고 '김포시 민속예술제'에 대해“김포시민속예술보존회가 2017년 창단 이후 이제야 제 역할을 담당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