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드론' 환경오염 감시 효과 '톡톡'환경오염 사각지대 해소 기대 이상 효과 거둬

김포시가 드론을 활용한 환경오염 감시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시는 지난 20일 대곶면 산자뫼로104번길 일원 퇴수로에서 검은 폐수가 나온다는 민원에 따라 주변 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 지도·점검에 나섰다.

그러나 지역이 넓어 인력을 투입한 현장 점검에도 폐수 유출 근원지 파악이 어렵게 되지 시는 인근에서 환경감시활동을 벌이던 드론을 투입해 유출 경로를 추적했다.

카메라를 장착하고 퇴수로를 따라 이동하던 드론은 폐수가 A제조업체의 파손된 폐잉크 저장조에서 흘러나오는 장면을 포착했다.

이를 근거로 단속반인이 현장에 도착해 저장조의 파손을 확인할 때까지 사업주가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자칫 대규모 수질오염 사고로 번질 뻔했었다.

시는 이 사업체를 '물 환경보전법' 위반으로 적발해 행정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김포시는 올 초 드론 환경감시단을 구성해 사업장 배출구, 하천 수질오염, 불법소각 확인 등 환경오염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공장 일대를 감시하고 있다.

김포지역은 광범위하게 공장이 입지한 지역특성상 드론을 통한 환경감시가 수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미 환경지도과장은 “드론 환경감시단을 도입한 이후 불법적인 환경오염행위 단속의 효율성이 증대됐고, 사업주에게는 경각심을 제고해 김포시의 환경오염을 예방하는데 톡톡한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