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인터뷰
효심 깊은 해병대원, 아버지께 조혈모세포 기증전역 1개월 앞둔 해병대 2사단 이예찬 병장, 부친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전역을 1개월 앞둔 해병대원이 급성 골수 백혈병을 잃고 있는 아버지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해 효심 깊은 해병대원의 표상이 되고 있다.

해병대 제2사단 1연대 이예찬 병장(20)은 지난 16일 급성 골수성 백혈병으로 투병중인 부친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이 병장의 아버지 이기범(53)씨는 작년 11월 경 심한 빈혈 증상으로 응급실을 찾았다가 급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이후 현재까지 약 6개월 간 입원 및 통원치료를 반복했으나 완쾌되지 않아 아들인 이 병장이 대구 모 병원에서 조혈모세포를 동종이식하게 됐다.

이예찬 병장은 “사랑하는 아버지를 위해 무언가 해드릴 수 있다는 것은 내 자신에게 가장 큰 기쁨이다.”라며 “해병대에 들어와 규칙적인 생활로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유지한 결과 깨끗한 조혈모세포를 이식시켜 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중대장 이상화 대위(학사118기)는 “이예찬 병장은 선·후임병들과 관계가 끈끈하고 언제나 임무를 완수하는 최고의 해병이었다.”라며 “해병대원답게 효심 깊은 모습을 몸소 보여준 이예찬 해병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고 칭찬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