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축구종합센터 유치 추진 '고배'정하영 시장 “축구종합센터 유치 열망 모아준 시민께 감사" 의 뜻 전해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가 물거품이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6일 축구종합센터 우선협상대상 도시로 충남 천안시, 경북 경주시, 상주시로 선정했다.

정하영 시장은 축구협회 발표 후 보도자료를 내고 "비록 유치에 성공하지는 못했지만 김두관 국회의원을 비롯해 시도의원들과 경기도 이재명 도지사, 한마음으로 유치 열망을 모아 응원해 준 시민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통일축구의 메카로 발전시키는 계획에는 차질이 생겼지만 남북평화시대 한반도 중심도시로 발전하도록 시민이 하나로 뭉치는 계기가 됐다. 시민의 이런 열의와 역량을 바탕으로 더욱 위대한 김포를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축구종합센터 유치 여부와 별개로 약속한 생활체육 시설은 계획대로 추진해 김포 생활체육의 요람으로 만들겠다”며 “우리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어린이 공원도 제대로 만들어 김포시민의 행복과 가치를 두 배로 끌어 올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에서는 김포시, 용인시, 여주시 세 도시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2차 심사를 통과했으나 이번 선정에서 고배를 마셨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