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인류가 살아가기 위해서는 농업이 필수 ... 농민에게 박수와 격려”김포시 엘리트농업대학, ‘시장과 함께 하는 특별강연회’ 개최

김포시 농업기술센터가 지난 14일 김포시 엘리트농업대학과 공동 주관으로 '김포시장과 함께 하는 특별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평생학습센터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정 시장은 "그동안 농업을 지켜내는 것이 농민의 몫이었지만 지금 우리의 농민들은 힘이 다 빠져버렸다. 우리가 살아가기 위해서는 농업을 지켜내야 한다. 그 역할을 여기 계신 엘리트농업대학 학생들이 그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시장은 또, "사람은 살아가는 동안 먹지 않고 살 수 없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곡물자급률은 23% 불과, 농업에 종사하는 것은 마치 독립운동하는 것과 같다"며 "이러한 현실에서 농업을 지키고 있는 농민여러분께 박수를 보낸다"고 김포농민과 김포시 엘리트농업대학 학생들을 격려했다.

김포시 엘리트농업대학은 '농촌 같은 도시, 도시 같은 농촌'을 목표로 김포 농업의 기틀을 세우고 교육을 통한 인재양성을 목표로 지난 2007년 개교했다.

올해 제13기 김포시 엘리트농업대학은 도시화 되어가는 김포현실에 맞춰 특용작물학과, 스마트농업학과, 농산물가공학과, 귀농귀촌학과 등 4개 과정을 개설하고 3월부터 12월까지 160명 학생들을 교육하고 있다.

또한 전공과목과 교양과목을 중심으로 이론 및 실습, 선진지 견학, 현장교육, 1학기 · 2학기 시험, 과제발표, 총동문회 활동 등 다양한 교과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