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유승현 복지재단 이사장 부인 폭행 치사 '충격'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유승현 전 시의회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5시께 자신의 집에서 부인 A씨(53)를 무차별 구타해 사망케 한 혐의(폭행치사)로 경찰에 붙잡혔다.

사고 후 유 전 의장은 직접 119에 전화를 걸어 '부부싸움 도중 아내가 실신했다'고 신고했다.

구급대가 도착했을 당시 침대에 있던 A씨는 이미 심정지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확인결과 A씨의 양팔과 다리에서는 수개의 멍과 얼굴과 머리에는 타박상으로 부어오른 흔적이 발견됐다.

이마에는 피부가 찢어진 열상도 발견됐다.

주변에는 술병들이 있었으며 이 가운데 깨진 술병도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피가 묻은 골프채 한 자루와 빈 소주병 3개가 발견됐으며 소주병 1개는 깨진 상태였다.

유 의장은 "아내와 술을 나눠 마시던 중 말싸움을 벌이다 순간적으로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범행을 인정했다.

경찰은 A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부인을 살해할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살펴 살인죄 적용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의장은 법무부 법사랑위원 김포지구대표, 김포시 청소년 1388 지원단장, 종합사회복지관 운영위원장, 제3대 김포시의회 의원과 제5대 김포시의회 의장을 역임하고 2017년 11월 제4대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에 취임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