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구래동 한 아파트서 모자 숨진 채 발견

김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이 집에 사는 A씨(여.41)와 A씨의 아들 B군(10)이 각각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전 10시 55분께 구래동의 한 아파트에서 완강기에 목을 매 숨져 있는 A씨와 방안에 숨진 채 누워 있는 B군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B군의 방에서는 밥솥 위에 올려놓은 탄 번개탄이 발견됐지만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사고 당시 A씨의 딸 C양은 따로 떨어진 방에 있다 연기가 방에 스며 들어오자 밖으로 대피한 뒤 외삼촌을 통해 경찰에 신고했다.

남편과 별거 중인 A씨는 특별한 직업 없이 두 자녀와 함께 이곳에서 생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관리비·통신비 등을 수개월째 납부하지 않은 점을 들어 A씨가 생활고를 겪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A씨가 연탄을 피워 B군을 숨지게 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