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교통소외지역 이어주는 ‘이음택시’ 7월 1일 ‘출발’시, 택시업체와 업무협약 체결 ... 7개 읍면동에서 시범 실시

김포시가 오는 7월 1일부터 통진읍·고촌읍·양촌읍·대곶면·월곶면·하성면 등 6개 읍면지역과 풍무동 지역에서 '이음택시'를 시범 운행한다.

'이음택시'는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마을중심지(마을회관)에서 관할 읍면동사무소 소재지까지 회당 1천원의 이용료를 내고 이용할 수 있는 택시로 민선7기 공약사업 중 하나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2일 정하영 시장과 전종익 교통국장, 김광식 교통개선과장을 비롯해 관내 택시운송사업자인 (합)성일운수·삼원운수(주)·(합)진명택시 대표, 시스템 운영사인 ㈜엘마티 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이음택시’운행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

정하영 시장은 이 자리에서“신도시 조성으로 급격히 인구가 증가하고 있지만 교통 등의 인프라가 부족해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이를 위해 민선7기 출범 후 가장 먼저 교통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교통개선과를 신설하고 합리적인 개선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김포시 교통상황을 설명했다.

이어“버스에서 내리고 난 후 집 앞까지 이어주는 마을버스 노선까지 종합적인 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음택시가 교통복지에서 소외된 지역주민을 위해 가정과 목적지를 이어주는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마음과 마음을 이어주는 이음택시가 됐으면 한다"며 "올해 시범실시를 거쳐 내년에 김포전역 마을에서 운행될 수 있도록 택시회사와 종사자 여러분들이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음택시'가 운행되는 대중교통 소외지역은 노선버스가 운행되지 않는 마을, 마을회관 등 마을중심지에서 가장 인접한 버스 정류장까지 거리가 500m 이상 떨어져 있는 마을을 말한다.

이용방법은 대상지로 선정된 마을주민들이 해당 통리장을 통해 이용권을 지급받은 후 콜 요청을 하면 출발지(마을회관 또는 읍면동 소재지)로 이음택시가 도착하게 된다.

이용주민은 도착지에서 하차할 때 쿠폰과 함께 1천 원을 지급하면 되고, 택시운송사업자는 김포시에 운행일지, 쿠폰, 영수증과 함께 운행비용 지원신청서를 제출하면 시로부터 정산 후 매달 1회 보조금을 지급받게 되는 구조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