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거물대리 일원 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 지정도시관리계획 수립으로 개발행위허가 기준 변화 기대
   
 '김포 평화경제자유구역' 예정지 위치도. 

김포시가 개별공장 난립으로 인한 주거환경 훼손 논란이 있는 대곶면 거물대리 일대에 대한 개발행위허가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24일 대곶면 거물대리 주변 약 5,157,660㎡에 대한 개발행위허가를 제한하는 공고를 내고 5월 8일까지 주민의견을 수렴해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개발행위허가 제한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통해 계획관리지역에 난립한 개별공장 밀집지역 정비를 통한 주거환경개선과 함께 이들 지역을 '김포 평화경제자유구역' 예정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 지역에 대한 도시관리계획이 결정되면 계획관리지역인 거물대리가 용도지역 ․ 용도지구 또는 용도구역으로 개발행위허가 기준 등이 변경 돼 체계적인 개발과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승호 기업지원과장은 “이 지역은 남북경협 등 변화하는 미래의 전략적 요충지로 평화경제자유구역 지정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개발행위제한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