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한강하구 물길열기’잠정 연기...‘평화염원 민통선 걷기’행사로 대체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남북정상 회담 후속조치 지연따라 협의 전까지 행사 보류

김포시가 4. 27 판문점 공동선언 1주년을 기념해 오는 27일 계획했던 '한강하구 물길열기' 행사를 잠정 연기했다.

대신 이를 기념하기 위해 평화를 염원하는 '민통선 걷기’행사를 연다.

시는 남북 간 협의가 이뤄지기 전까지 한강하구 중립수역의 민간선박 진입을 보류하겠다는 정부 방침과 오는 27일까지 남북 간 협의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한강하구 물길열기' 행사를 연기한다고 2일 밝혔다.

이어 평통 김포시협의회와 공동으로 월곶면 용강리 매화미르마을 캠핑장에 집결, 식전행사 후 민통선 내 도로를 따라 보구곶리까지 이동하는 민통선 걷기행사를 오는 27일 오전 10시에 연다고 설명했다.

이날 김포 민통선걷기행사에는 민간단체가 주도하는 ‘비무장지대(DMZ)인간띠잇기’행사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이 행사는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강화군에서 고성군까지 이르는 민통선 전 구간에서 열리는 전국 규모 행사로, 김포시에서는 성동리~전류리 구간 한강하구 철책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김포지역에는 성동리~보구곶리, 시암리, 후평리~전류리 등 3구간으로 나뉘어 학생 등 총 5000명이 참여하게 된다.

정하영 시장은“한강하구 물길열기는 단순히 한국전쟁 이후 70여 년 동안 닫혀 있던 물길을 여는 것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아 김포시가 한반도의 중심도시로서 한강 물길을 통해 세계로 뻗어나가게 되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 것”이라며“한반도 평화정착을 염원하는 국민의 열망을 바탕으로 빠른 시일 내에 한강하구 물길을 열겠다”고 말했다.

이어 “생태와 수로, 지질 등 종합적인 한강하구 남북공동조사를 정부에 건의하고 이를 바탕으로 재해예방과 수운로 확보를 위한 준설 등을 정부에 제안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포시는 지난 4월 1일 '시민의 날' 행사에 이어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행사로 한강하구 물길 열기 행사를 계획했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