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경찰, 상습적 음주운전 20대 구속음주삼진으로 형사처분을 받고도 다시 운전대 잡아

김포경찰서는 2일 음주삼진 아웃으로 운전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다시 술을 마신 뒤 운전대를 잡은 A씨(28)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구속했다.

A씨는 지난달 11일과 12일 이틀에 걸쳐 김포와 서울에서 혈중알콜농도 0.134%, 0.168%의 만취상태에서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다 경찰에 단속됐다.

경찰은 A씨가 1년 전 음주운전으로 인해 이미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다시 음주 무면허로 적발됨에 따라 음주운전이 단기간 내에 반복적으로 이루어져 재범 우려가 높다고 보고 앞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포경찰서는 음주운전은 한 순간의 실수가 아닌 고의 범죄로 타인의 귀중한 생명까지 앗아갈 수 있는 중대 범죄행이로 보고 반사회적인 상습 음주 운전자에 대해서는 사고 유무와 관게없이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강력하게 단속해 나갈 예정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