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한강시네폴리스 출자자 변경 공모 '혼탁' 우려한강시네폴리스 출자자 변경 공모 '혼탁' 우려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재개를 앞두고 이익금 등 이 사업과 관련한 잘못된 정보가 나돌고 있어 민간 출자자 공모 시장을 왜곡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김포도시공사 등에 따르면 이르면 다음 주 중으로 도시공사지분 20%를 제외한 기존 사업자인 한강시네폴리스개발(주)에 참여한 민간지분 80%의 대체 출자자 공모를 통해 사업을 재개할 계획이다.

앞서 공사는 지난 8일 기존 사업시행사인 한강시네폴리스개발(주)에 참여한 국도이앤지 등 6개 민간사업자로부터 새 민간출자자가 매몰비용과 주식을 인수하는 조건으로 대체 출자자 공모 동의 확약서를 제출받았다.

그러나 공모를 앞두고 이 사업 목적과 취지가 왜곡된 개발정보에 더해 특정업체를 염두에 둔 공모가 될 것이라는 설까지 더해지면서 대체 출자자 공모 시장에 흙탕물을 튀기고 있다.

대부분 이 사업의 개발수익금이 최소 1천억 원에서 3천억 원에 달한다거나 토지보상계약 등을 담보하기 위해 대체 출자자 공모에 제시될 예치금이 적어도 750억 원 이상이 돼야 한다는 등이 내용이다.

도시공사 관계자도 토지보상이 우선이기 때문에 예치금이 최소 750억 원 정도는 돼야 한다고 하지만 기존 민간사업자들이 대체 출자자 공모 동의 확약서를 제출하기 전부터 시청과 도시공사 주변에선 공사가 요구하는 예치금을 맞추기 위해 참여업체들이 돈 구하기 나서고 있다는 얘기가 공공하게 떠돌았던 상황.

나아가 공모참여 조건을 갖추고 출자자로 선정된 뒤 공동주택과 상업용도 용지를 선분양해 빌린 자금을 되갚을 것이라거나 공사가 특정업체를 위해 공모 시기를 늦추고 있다는 등의 얘기마저 나돌아 공사를 당혹스럽게까지 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수익금과 관련한 주장에 대해 사업부지내 산업시설용지 외 공동주택과 판매시설 등의 복합용지 등을 사업시행사가 직접 시행할 경우를 염두에 두고 나온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 사업은 도시개발사업이 아닌 산업입지법을 근거로 하고 있어 사업시행자의 역할을 산업단지조성과 분양에 한하도록 하고 있다.

시행사의 직접시공과 분양을 통해 수익금이 개발사업자의 이익으로 돌아가는 것을 막기 위해 분양가도 감정평가액에 따르도록 하고 있다.

수익률도 자본비용과 개발대행공사비, 이자율 범위 내에서 전체 사업비의 10% 이하를 넘지 못하도록 하는 것도 같은 이유다.

선수금인 용지분양대금도 시업시행면적의 30%의 토지소유권을 확보하거나 개발사업 착공 후 받도록 하고 있고 담보로도 제공할 수 없도록 돼 있어 이 같은 소문과는 거리가 멀다.

시와 공사 관계자는 "여러 얘기가 들리지만 관련법에 따라 신중하게 공모 안을 작성해 공정한 경쟁을 통한 사업재개로 주민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