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보건소‘해빙기 방역’실시
   

김포시보건소가 말라리아 등 감염병 발생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3월 한 달간을 해빙기 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집중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해빙기 방역은 월동모기의 저항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3월에 실시하며 비교적 따뜻한 아파트 지하실 등에서 월동하는 위생해충과 병원체를 사전에 구제함으로써 감염병 발생 요인을 원천 차단하는 선제적 방역활동으로 여름철 성충구제보다 더 효과적이라 할 수 있다.

보건소는 방역소독반을 5개조로 편성해 관내 142개소의 아파트 및 연립주택의 지하실, 지하주차장 연막소독과 집수정 유충구제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방역취약지인 주택가 하수구, 물웅덩이, 공한지 등의 모기 유충구제 방역을 추진하고 있다.

유충구제 방역은 성충으로 부화되기 전 사전에 제거하는 방제방법으로 소량의 약품으로도 살충 효과가 높아 산란을 막을 수 있고, 유충 1마리 구제는 성충 수백 마리의 방제 효과와 같아 하절기 모기 개체수의 감소에 큰 효과가 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