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인터뷰
훈훈한 마음 전해지는 해병2사단 박연화 중사의 선행백혈병 어린이에게 머리카락 기부한 해병대 부사관
   

해병대 제2사단에서 근무 중인 여군 부사관이 백혈병과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해 머리카락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해주고 있다.

주인공은 해병대 제2사단 선봉연대 소속 박연화 중사(사진).

박 중사는 지난달 10일 자신이 정성껏 기른 머리카락 30cm를 잘라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증했다.

동료 부사관의 모발 기증 사례를 보고 감명을 받은 박 중사는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기증 방법을 알게 됐다.

항암치료를 받는 환자들은 탈모로 인한 스트레스와 고가의 가발을 구입하기에 경제적 부담을 느끼는 것을 알게 되었고, 하나의 가발을 만들기 위해서 200명 이상의 머리카락의 양이 필요하다는 말을 듣고 선뜻 모발 기증을 결심하게 됐다.

박 중사는 “모발 기증은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작은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나의 머리카락이 잘 만들어져 소아 암어린이들이 건강을 회복하고 행복한 꿈을 이루어가는 데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해병대 제2사단은 행복 나눔 1·2·5 운동(일주일에 1번 선행, 한 달에 2권 독서, 하루에 5번 감사 나눔)을 실시한 이후 장병들의 선행활동을 장려하면서 이웃에게 사랑을 실천하는 ‘참 해병’의 모습을 구현해 나가고 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