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김포한강신도시 ‘치안망 한 층 촘촘해진다’마산파출소 8일부터 업무개시...내년 운양지구대 개소 계획

김포한강신도시의 치안망이 보다 촘촘해지게 됐다.

김포경찰서는 마상동 일대 치안수요를 담당하게 될 마산파출소가 오는 8일부터 업무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장기파출소에 이어 한강신도시 두 번째 파출소인 마산파출소는 2016년 12월 홍철호 의원(김포시을)이 국회 예산안 심의를 통해 파출소 신설예산을 정부의 국유재산관리기금에 포함시키면서 개소가 계획돼 총 지난해 시공사 선정에 이어 27억3000천만 원의 국비가 투입돼 최근 준공됐다.

마산파출소는 1035㎡의 부지면적에 연면적 232㎡의 지상 2층 규모로 소장 1명과 관리직원 1명, 순찰직원 24명 등 총 26명이 배치 돼 운영된다.

한강신도시는 17만여 명의 시민이 거주하면서도 파출소가 장기파출소 단 한 곳밖에 없어 치안인프라 확충이 시급해 왔었다.

홍철호 의원은 “마산파출소가 안전한 한강신도시를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운양동의 운양지구대 역시 신설 예산을 올해 정부 기금으로 반영시킨 만큼 조속히 준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홍철호 의원의 요청을 받아 들여 올해 정부예산에 운양지구대 신설예산 22억 원을 기금운용계획에 반영시킨 바 있다.

파출소보다 규모가 한 단계 큰‘지구대’로 신설이 승인된 운양지구대는 올해 부지매입 등의 절차를 거쳐 착공돼 이르면 내년 준공될 전망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