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한유총 개원연기 동참 사립 유치원 없어김포시· 교육지원청, 만약의 사태 대비 긴급 돌봄 체계 마련

김포지역 사립유치원 43개소가 모두 정상 개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와 교육지원청은 유치원 개원일인 4일 관내 사립유치원 43개소(정원 7,666명)가 모두가 정상적으로 개원해 한유총의 단체행동 결정에 동참한 유치원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시는 2일과 3일 행전안전부, 교육부, 복지부, 여성가족부 합동 영상회의에 참여하고 정하영 시장도 3일 직접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상황을 점검했다.

한유총의 집단행동 예고 하루 전인 3일 오후 6시 조사에서도 개원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만약에 대비해 시와 교육지원청은 공립단설유치원, 병설유치원, 시립어린이집과 공동육아나눔터, 아이돌봄서비스 등 긴급 돌봄 체계를 구축하고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또, 긴급조사팀을 구성하고 갑작스런 개학연기 동참에 따른 긴급 돌봄 발생에 대비해 개학 4일 아침 사립유치원을 현장 점검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상황 점검회의에서 “만일에 대비해 김포교육청과 비상 긴급 돌봄 체계를 마련하고 있다”면서 “교육청과 함께 아이들의 학습권 보장과 안전한 돌봄으로 보육 공백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