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버스정류소 '발열의자' 설치풍년마을 앞 등 13개 버스정류정 시범 운영
   

김포시가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의 추위 해소를 위해 관내 13개소의 버스정류소에 발열의자를 시범적으로 설치했다고 밝혔다.

지난 달 풍년마을, 김포고 버스정류장 등 13개소의 버스 정류장에서 설치된 발열의자는 버스운행 시간에 맞춰 주변 온가 16도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으로 작동된다.

발열의자는 전기 공급 때 열전도율이 높은 탄소섬유를 사용해 상대적으로 전기료가 낮고 전자파가 없으며 스테인리스스틸 제작으로 반영구적인 것이 특징이다.

시는 오는 3월초까지 발열의자를 설치 운영 한 뒤, 올해 12월 다시 운영할 계획이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가 여름철에는 횡단보도 ‘그늘막’을 설치해 잠시나마 더위를 잊게 해줘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겨울철에는 버스정류소 발열의자를 통해 버스를 기다리시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온기를 전달해 불편함이 줄어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