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대곶면 금속공장서 튄 쇳물에 근로자 부상

14일 오전 6시 40분께 김포시 대곶면의 한 금속공장에서 근로자들이 용광로에서 튄 쇳물에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용광로 근처에서 작업을 하던 근로자 A(51)씨 등 3명이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는 A씨 등 작업자들이 불순물 제거를 위해 용광로에 질산칼륨을 넣는 과정에서 쇳물이 솟아오르면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