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올해 43개소에 CCTV 205대 추가 설치9억4천만 원들여 범죄 사각지대 해소 및 안전통학로 조성

김포시가 범죄 사각지대 해소와 안전한 통학로 조성 등을 위해 올해 9억4천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방범용 CCTV를 확충한다고 밝혔다.

대상지는 ▸범죄 사각지대 7개소(35대) ▸경인항 김포아라뱃길 8개소(40대) ▸통학로(중․고등학교) 8개소(40대)▸북부권 방범용 5개소(65대) ▸기존 방범용 5개소(25대) 등 43개소로 모두 205대의 CCTV가 추가 설치될 예정이다.

시는 우선 도비 1억3000만 원을 지원받아 범죄취약지역 및 CCTV 미설치 통학로(중․고등학교) 주변에 방범CCTV를 확대 설치하고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3억 원으로 도심에 비해 안전 기반이 취약한 북부권 5개 읍․면 지역에 방범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고촌 물류단지 내 방범 취약지역 개선을 위해 한국수자원공사와의 협의로 확보한 2억 원으로 방범CCTV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시민안심귀갓길, 범죄취약지역, 치안강화구역 등 11개소에 야간 식별이 선명한 LED 로고라이트를 설치해 시민 체감안전도를 높여 나갈 방침이다.

이들 사업이 완료되면 스마토피아센터는 총 1,128개소 4,220대의 방범 ․교통․재난 CCTV를 통합관제․운영하게 된다.

김진석 정보통신과장은 “지속적인 방범CCTV 설치로 사회안전망 구축과 범죄예방,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