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부동산
2018년 공장총량 10만1천㎡ 집행배정물량 중 97% 소진...2019년 8만㎡ 배정 예정

김포시가 지난해 배정받은 10만 4천㎡의 97%인 공장총량 가운데 10만 1천㎡를 집행했다고 밝혔다.

공장총량은 수도권의 과도한 제조업 집중을 억제하기 위해 매년 수도권(서울․인천․경기)에 허용되는 공장총량으로 이를 초과하는 공장(신축, 증축, 용도변경)을 제한하는 제도로 지난 1994년 도입됐다.

공장총량 적용대상은 공장으로서 연면적(제조시설로 사용되는 건축물 및 사업장 각층의 바닥면적 합계)이 500㎡ 이상인 공장을 말한다.

개별입지 공장난립에 따른 환경오염과 이로 인한 불편민원의 지속적 증가에 따라 시는 이에 대한 해결방안으로 국토교통부 협의를 거쳐 개별입지 공장설립은 최소화하고 제조업체를 계획입지(산업단지)로 유도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올해 김포시에 배정된 공장총량은 지난해 보다 20%가 적은 8만㎡로 시는 조기 소진에 대비해 상‧하반기로 나눠 총량을 배분해 집행할 예정이다.

배정물량이 모두 소진되면 공장총량 대상 건축허가(신고) 및 공장신설승인 등은 불가하다.

시는 배정물량 90% 이상 소진 시 잔여물량에 대해서는 건축허가 등 장기간 대기한 순으로 우선적으로 집행해 민원발생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한편 지식산업센터를 비롯해 ▴산업단지에서의 공장건축 ▴공장의 부대시설(창고, 사무실)▴제조시설면적 500㎡미만 공장의 신축 등은 공장총량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