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네 번째 공공도서관 '장기도서관' 개관시민커뮤니티 맞춤형 공간으로 고품질 서비스 제공 기대

김포시가 운영하는 네번째 공공도서관인 장기도서관이 8일 정식 개관했다.

시는 이날 정하영 시장과 김두관 국회의원을 비롯해 주요내빈과 도서관 관계자, 학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장기도서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정하영 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그간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국회의원 등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시민들의 염원이 이뤄진 것 같아 기쁘다”면서 "청년실업 등과 연계해 역할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컷팅식에 이어 부모와 아이가 함께 동심을 즐길 수 있는 어른동화콘서트, 청소년들에게 인기 있는 크리에이터북튜버이자 저자인 겨울서점의 미니 북토크, 그리고 JTBC의 ‘어쩌다 어른’등의 출연으로 유명한 한양대 정재찬 교수의 북토크콘서트 등의 2부 행사로 진행됐다.

한강신도시 주제 4공원 앞에 한강신도시 조성 시공사인 LH가 112억 원을 나머지 40억 원을 국비와 시비로 충당한 장기도서관은 총 연면적 5,865㎡의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1층에는 어린이자료실(유아자료실, 수유실, 어린이 문화교실(강의실)) 문화교실(강의실), 동아리실, 2층에는 종합자료실(디지털자료코너, 연속간행물자료코너, 그룹 토의실), 청소년자료실 등, 3층에는 다목적강당, 전산실 4층에는 북카페, 옥상정원 등으로 꾸며져 있다.

이날 장기 도서관 개관으로 김포시는 오는 5월 개관 예정인 풍무도서관과 중봉, 통진, 양곡, 고촌 등 5개의 시립도서관을 두게 됐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