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청소년육성재단 ‘에코센터’ 운영 적절성 논란야생조류생태공원 활용 생탸체험활동 연계 전문성 부족

김포시가 한강야생조류생태공원(운양동)과 공원 부속시설인 에코센터 관련조례를 제정하면서 청소년육상재단의 에코센터 운영에 대한 적절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시는 에코센터 운영과 관리에만 국한돼 있던 2015년 3월 제정된 '김포시 에코센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폐지하고 지난해 8월 '한강야생조류생태공원 및 에코센터의 운영·관리 조례'를 제정했다.

공원 생태환경 조성 및 유지를 위한 관리기능과 이를 활용한 체험활동의 연계성 부족으로 업무 효율성을 발휘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따라서 조례는 야생조류생태공원을 보전, 완충, 전이 등 3개 지역으로 구분해 공원 식생유지관리와 재두루미 등 생물서식처 복원, 동식물 등의 생태변화 모니터링, 생태·환경 체험학습프로그램 개발과 운영을 시장의 책무로 두고 있다.

전문성 강화를 통해 한강신도시개발로 훼손된 철새서식지복원과 이를 연계해 조류·생태·환경보전 등의 체험학습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풀이되고 있다.

그러나 제정 조례가 제대로 시행되기 위해서는 먼저 청소년육성재단이 관리와 운영을 맡고 있는 에코센터의 업무 전문화가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한 환경관련 단체 관계자는 "에코센터의 설립 목적은 야생조류생태공원과의 연계를 통한 철새 등의 서식지복원을 위한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조류와 자연생태 모니터링"이라며 "체험학습도 이런 과정을 통해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위기청소년 보호 및 교육환경 개선, 청소년 복지 등을 전담하는 청소년육성재단과 전문성을 요하는 자연생태환경관련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야 하는 에코센터의 성격이 맞지 않아 체험학습 등 교육프로그램의 질저하가 우련된다는 것이다.

지난해 3월 시가 실시한 업무진단에서도 이 같은 문제점이 지적됐다.

당시 시는 에코센터가 생태환경 프로그램 운영 등이 주된 사업이라며 사업이관 필요성을 제시했다.

시는 에코센터 인수 후 2015년 시설과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사업자공모에 나섰다가 뒤늦게 선정 사업자가 자격미달로 밝혀지면서 재공모 대신 청소년육성재단에 시설운영을 맡겨 재단은 현재 에코센터 등 10개 시설에서 30여개 청소년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한편, 야생조류생태공원은 기존 농경지를 활용해 만든 국내 생태공원 중 최대 규모인 56만7000㎡(18만평)로 한강신도시개발 시행사인 LH가 199억여 원을 들여 조성해 2015년 2월 김포시에 기부채납된 시설이다.

야생조류생태공원부지에 한강신도시 홍보관으로 사용되던 에코센터는 지하 1층, 지상 3층의 연면적 3600㎡로 홍보영상관과 탐조시설인 전망대 등을 갖추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