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내년 4월까지 한강하구 접경지역 생태조사'한스자이델재단' 공동으로 12월부터 유도 등 한강하구 갯벌과 해안 대상 조사

김포시가 내년 4월까지 한스자이델재단(Hanns Seidel Foundation)과 이달부터 한강하구 접경지역에 대한 생태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조사는 한강하구 중립수역에 대한 생태적, 환경적 가치를 재확인하고 남북 교류협력, 한강하구의 평화적 이용 등을 위한 것으로 유도(留島 머무르섬) 등 월곶면 보구곶리 일원의 갯벌과 해안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이에 앞서 한스자이델재단 최현아 박사와‘새와 생명의 터’ 대표 나일 무어스 박사는 지난 27일 사전답사에서 한강하구의 생태학적 가치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시는 지난해 중국에서 열린 ESP 세계총회 비무장지대 세션에 참가해 ‘평화의 섬, 유도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유도의 생태환경 보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동조사를 요청한 바 있다.

유도 등 북한을 마주보고 있는 월곶면 보구곶리 등 김포의 최북단 한강하구는 일반인 출입이 통제된 야생동물의 천국으로 세계 환경단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김포시는 이번 조사와 별개로 내년 4월 한강하구 중립수역의 유도를 직접 조사한 뒤 북한에 공동조사와 협력방안도 제안할 예정이다.

또, 내년 10월 ‘ESP(Ecosystem Services Partnership 생태계 서비스 파트너십) 총회’에 참가해 조사결과를 공유하고 전 지구적 관심도 환기시킬 계획이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는 유도, 시암리 습지, 철새 등 엄청난 생태자산의 보고, 한강하구가 있다”면서 “굴뚝 없는 미래산업, 평화문화생태관광으로 반드시 김포의 100년 먹거리를 담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67년 설립된 한스자이델재단은 한국에서는 DMZ(비무장지대) 등 접경지역의 발전을 도모하고 북한에서는 환경 분야의 국제적 협력을 목표로 활동하는 국제재단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