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 산하 출자기관 대상 '채용비리 ' 전수조사2017년 10월 1일 이후 신규 채용자와 2014년 이후 비정규직에서 정규직 전환자 전체 대상

김포시가 출자 등을 통해 설립한 지방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이달 16일부터 내년 1월 16일까지 채용청탁, 부당지시 등 채용비리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해 지방공공기관 대상 채용비리 특별점검에도 불구하고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과정에 대한 비리 의혹이 지속적으로 제기된데 따른 조치다.

조사 대상은 2017년 10월 1일 이후 모든 신규 채용자와 2014년 이후 비정규직에서 정규직 전환자 전체를 대상으로 기관장 등 임직원의 채용청탁·부당지시 및 이에 따른 인사부서의 채용 업무 부적정 처리여부를 중점 점검하게 된다.

시는 이를 위해 채용비리 전수조사단을 구성해 다음달 12일까지 1차 전수조사를 하고, 1차 전수조사 결과 비위혐의가 높거나 주요 제보 사안 위주로 행정안전부와 합동으로 심층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재국 감사담당관은 “지방공공기관 채용전반에 대한 강도 높은 전수조사를 통해 채용비리 적발기관은 경영평가 감점, 평가등급 조정 등 페널티를 부여하고 비위연루자를 엄중 처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포시는 채용비리 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의 '채용비리 신고센터'와 함께 익명신고가 가능한 ‘레드휘슬 헬프라인'(www.redwhistle.org)을 운영 중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