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김포署, 외국인 자율방범대·다문화 치안봉사단과 '우리 동네 안심순찰'
     
 

김포경찰서가 지난 18일 외국인 자율방범대와 다문화치안봉사단, 외사경찰 합동으로 외국인 범죄예방 순찰활동을 펼쳤다.

외국인 밀집지역인 대곶면 율생리 대곶사거리 일대에서 진행된 이날 순찰활동은 외국인이 운영하는 업소의 방범 실태 등을 점검하고 10개 국어로 된 범죄예방 리플랫 등을 배두 등으로 진헹됐다.

김포경찰서는 외국인 근로자 유입에 따라 2103년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등 6개국 31명의 근로자로 구성된 외국인 자율방범대를 운영하고 있다.

또, 캄보디아, 일본 등 9개국 21명의 결혼이주여성들로 다문화치안봉사단을 구성해 매달 외사경찰과 함께 외국인 범죄예방 캠페인과 순찰활동을 펼치고 있다.

강복순 경찰서장은 “대곶면 지역은 주민 3/1이 외국인이서 주변 외국인 근로자 왕래가 잦고 외국인이 운영하는 식료품점도 많아 외국인 교통사고와 범죄 예방을 위해 지역주민과의 공동체 치안 확보를 위해 외국인 자율방범대, 다문화치안봉사단과 함께하는 '우리 동네 안심순찰'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