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2기 신도시 개발완료율 16%홍철호 의원, "3기 신도시보다 2기 완성률 우선 제고해야”

노무현 정부 당시 수도권 주택난 해소를 위해 공급한 2기 신도시 가운데 상당수가 현재까지 완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추진되는 3기 신도시 조성사업이 2기 신도시의 완성률을 저하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홍철호 의원(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은 2기 신도시 12곳 중 개발이 완료된 곳은 2곳뿐이라며 3기 신도시 조성보다 현재 조성 중인 2기 신도시의 완성률을 우선 제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홍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른 것으로 올해 9월말 기준 전체 12곳의 2기 신도시 중 개발이 완료된 곳은 김포한강(2017년 완료), 대전 도안(2012년 완료) 등 2곳으로 개발 원료율(신도시 수 기준)이 1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발완료시점이 가장 늦은 곳은 양주신도시로 2025년에 개발이 완료될 예정이며, 양주신도시를 포함해 위례, 화성동탄2, 파주운정, 양주, 고덕국제화, 인천검단 등 6곳의 경우 2020년 이후에 개발이 마무리될 계획이다.

홍철호 의원은 “2기 신도시의 대다수가 택지개발이 완료되지도 않았고 미분양 우려가 있는 곳도 존재하는데 2기 신도시의 보완대책 없이 3기 신도시를 조성하는 것은 절차상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2기 신도시에 대한 효과적인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마련하는 동시에 다양한 주민편의시설 및 SOC를 확충해 2기 신도시의 완성률을 제고한 후 이를 통해 서울 집값 안정화를 유도하는 것이 더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홍철호 의원은 김포한강신도시의 ‘국가스마트시범도시 지정’과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인 ‘지하철 5·9호선(광역철도)의 김포 연장’, ‘김포-계양 고속도로 건설’ 등을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