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정하영 시장, 도시철도시험운행 지침 개정 여파 도시철도 적기 개통 논란 진화카더라식 의혹 인터넷 통해 확산... 도시철도 문제가 시 행정 전반 불신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 작용

정하영 시장이 지난 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7월 개통을 목표로 추진하던 김포도시철도로 불똥이 뛴, 국토부의 도시철도 안전성 강화 지침 개정에 따른 적기 개통 논란 진화에 나섰다.

국토부의 지침 개정에도 당초 목표였던 내년 7월 개통을 위해 행정력과 정치력을 총 동원하겠다는 지난달 28일 김포시의 보도자료 발표 후에도 개통 지연을 기정사실화해 시의 행정력을 비판하는 글이 쇄도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 초 국토부가 고시한 '철도종합시험운행 시행지침' 전부 개정안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인터넷카페 등 지역커뮤니티에 김포도시철도 개통과 관련한 주민들의 글이 폭주하고 있다.

철도시설 완공 후 시설물검증시험, 영업시운전 기간을 당초 시험 기간보다 각각 1/2 이상 상향하는 내용의 지침 개정안은 김포시 전입 후 도시철도 개통만을 손꼽아 기다려 왔던 주민들에게 청천벽력과 다르지 않았다.

더욱이 지난 지방선거과정에서 시가 그 동안 장담해 오던 올 12월 개통이 골재파동 등의 여파로 어렵다는 사실을 언론을 통해 뒤늦게 알아야 했던 터라, 시민들의 실망감은 배로 표출되고 있다.

문제는 사실과 다르거나 왜곡된 카더라식 의혹이 인터넷 공간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도시철도 문제가 시 행정 전반의 불신으로 이어지고 있는데 있다.

실제 국토부 고시와 언론보도 후 인터넷 카파 등에는 '국토부 고시 내용을 충족시키기 위해 개통이 지연된다' 거나 '개통 지연을 미리 알고 출퇴근 지원을 위해 셔틀버스 운행하는 것 아니냐' 등과 같은 시실과 다른 내용의 글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또, '개통 지연이 확실시 되는데 무슨 온 힘을 다하느냐' 등 시의 행정력과 지난 7월 시정을 인수한 정하영 시장을 향한 비난의 글까지 더해지면서 김포시의 의지와 상관없이 정부 고시에 따라 적용받게 될 도시철도 개통 시점을 놓고 이어지는 주민들의 갑론을박에 시가 난처한 상황을 맞고 있다.

여기에 지난달 29일에는 '김포시가 이 현안에 대해 전혀 관심이 없으며 책임만 회피 하려한다'며 내년 7월 정상 개통을 위한 행정감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제기된 상태다.

보도자료를 통한 시의 공식적 입장 발표에도 이례적으로 시장이 직접 기자회견까지 자청한 것도 잘못된 정보로 인한 지역갈등과 행정 불신을 조장하고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정하영 시장은 "5일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열리는 회의에서 개정지침 경과규정 6개월, 영업시운전기간 30일 등 우리 시에서 제시한 의견이 반영되도록 국회의원과 함께 노력해 내년 7월 개통 시기가 다시 미뤄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시는 지난달 6일 김포도시철도 사업계획 변경 승인에 이어 지난 1일자로 내년 7월 개통을 위한 종합시험운행 기본계획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