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한강신도시 '국가 스마트' 시범 도시되나홍철호 의원, '스마트도시 조성관련 법률 개정안 대표발의

홍철호 의원(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회)이 김포 한강신도시를 국가가 주도하는 스마트도시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하는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진흥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지난 21일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개정안은 국토교통부장관이 국가 및 지역 균형발전·경쟁력 강화와 선도적 스마트도시 구현을 위해, '접경지역지원특별법' 제2조 제1호 본문의 비무장지대 또는 해상의 북방한계선과 잇닿아 있는 시·군 중에서,【신도시 등 대규모 택지개발】 또는 【산업단지 조성 및 운영】등으로 스마트도시서비스 제공의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을 ‘스마트 국가시범도시’로 의무 지정토록 하고 있다.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게 되면, 접경지역 기준에 따른 10개 시군(강화군, 옹진군, 김포시, 파주시, 연천군, 철원군, 화천군, 양구군, 인제군, 고성군) 중 ‘한강신도시’와‘양촌·학운 산업단지’가 있는 김포시 한강신도시 지구가 국가시범도시로 지정될 가능성이 크다.

‘국가시범도시’는 지능형 도시관리 및 혁신산업 육성을 위해 스마트도시서비스 및 스마트도시기술을 도시공간에 접목한 도시를 말한다.

홍철호 의원은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게 된다면 현재 조성된 330만평의 한강신도시에 스마트도시기술과 스마트도시서비스를 연계 ·접목한 후 스마트도시산업을 중점 육성해 경제·사회적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초 한강신도시 조성계획에서 누락된 150만평의 택지를 추가 개발해 스마트도시기반시설을 공급한다면 김포 한강신도시는 스마트 물 관리 기술에 따른 선도적인 한강수변도시, 스마트 교통기술에 따른 수도권 광역교통모범도시, 스마트 CCTV 및 안전 기술에 따른 안전모범도시, 스마트 에듀테크 기술 활용에 따른 대표적 교육모범도시로 탈바꿈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어 홍 의원은 “현행 '스마트도시법'에 따라 스마트도시 기술 및 인프라는 향후 추진될 수 있는 도시개발법에 따른 김포 누산리 도시개발사업 등에도 적용·연계시킬 수 있어, 이에 따른 시너지 효과로 한강신도시 확대지구가 제4차 산업 선진스마트도시로 지속 성장·발전해나갈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일 홍철호 의원은 서울 지역의 부동산 안정화를 위해 현재 330만평으로 조성된 김포 한강신도시를 당초 계획처럼 480만평 규모로 추가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장기동 2018-10-15 17:33:29

    홍의원 열심이 하시네요.
    지켜보고있는시민이 많습니다.
    장시장과 김의원도 힘을 합쳐주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