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발표 앞둔 신규 수도권 공공택지에 ‘태리’ 포함여부 촉각정부 뉴스테이사업 추진되다 중단된 3등급 그린벨트 지역

사업구역 지정이 추진되다 중단된 그린벨트 지역인 김포시 고촌읍 태리 일대가 정부의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에 포함될지를 놓고 지역주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포시에 따르면 정부는 수도권 지역 집값 안정을 위한 9.13 부동산 대책 후속 조치로 오는 21일 공공주택 30만호를 공급할 수도권 지역 신규 공공택지 30곳을 발표할 계획이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달 27일 서울 투기지역 일부를 추가해 교통 등 입지가 좋은 수도권 지역 그린벨트 30곳을 해제해 30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서울시의 공개적 반대와 과천 등 경기지역 8곳의 해제지역 사전 유출로 9.13부동산 종합대책과 함께 발표하려다 미뤄졌던 그린벨트 해제 지역이 발표를 앞두게 되면서 지역에선 고촌읍 태리가 여기에 포함되는 것이 아니냐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이는 해제지역 사전 유출로 인한 해당 지역의 반발과 부동산 투기 조짐으로 이들 지역을 제외한 새로운 지역이 이번 발표에 포함될 것이라는 소문에서 시작됐다.

여기에다 고촌읍 태리의 경우 서울과 경계를 이루고 있는데다 정부가 해제기준으로 정한 보존가치가 낮은 3등급 이하 그린벨트에 해당되기 때문이다.

한차례 공공주택 공급을 위해 해제를 검토했던 것도 이 같은 예상을 뒤받침하고 있다.

고촌읍 태리 일대는 2016년 4월 정부의 2차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에 선정돼 주민공람까지 마쳤었다.

정부는 이 곳 312,226㎡의 부지에 오는 2021년까지 2900세대의 기업형 임대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주민반발과 환경부 등 관련부서 협의 등의 문제로 사업추진이 중단됐다.

당시 주민들은 김포시 관문인 곳에 공공주택을 공급하게 될 경우 미분양 해소가 관건인 한강신도시와 사우 및 걸포, 북변, 풍무 등 원도심 개발사업과 한강시네폴리스 조성사업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구지정 철회를 요구했었다.

시 관계자는 "아직까지 이번 발표와 관련해 국토부 등으로부터 어떤 협의도 없었다"면서 "이번 대책이 수도권 지역 그린벨트 해제를 통해 공공주택을 확대 공급하는 것인것 만큼, 태리 일대가 포함될 가능성도 있지만 예단하기 어럽다"며 "일단 상황을 지켜 보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