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10월부터 서울출퇴근 셔틀(이음버스) 운행정하영 시장 “출퇴근길 시민 고통 획기적으로 줄이겠다”

김포시가 시민들의 서울 출퇴근 편의를 위해 오는 10월부터 개화환승센터(서울시 강서구)까지 운행하는 출퇴근 셔틀(이음버스)을 운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한강신도시 등 각종 택지개발로 인한 관외 출퇴근 인구 급증에도 버스 노선 신설과 근로기준법 개정 등으로 증차가 쉽지 않은 상황을 반영한 조치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공모를 통해 저렴한 가격을 제시할수록 가점을 주는 방식으로 업체를 선정, 지역별 이용수요를 조사해 신도시와 신도시 외 지역 각 10대씩 총 20대의 출퇴근지원 셔틀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운행시간은 출근시간인 오전 6시부터 9시, 퇴근시간에는 오후 5시부터 10시까지며, 1대가 총 6회까지 운행할 예정이다.

사전 신청 뒤 월정액을 지급하면 이용이 가능하며 환승할인은 적용되지 않는다.

전 좌석 좌석제로 운영되는 셔틀버스는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위치에서 탑승해야 하며 탑승하지 않아도 환불은 불가하다.

정하영 시장은 “교통개선과와 대중교통기획단을 중심으로 출퇴근길 시민들의 고통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임기 내내 교통과 교육, 환경, 평화문화 정책에 온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