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특혜 논란 한강시네폴리스 2구역 도시개발사업 제안 접수뉴스테이 사업 명분으로 용역결과 넘겨 받아 9천여세대 민간도시개발사업 추진

김포도시공사가 용역비만 받는 조건으로 한강시네폴리스 2구역 사업을 민간사업자에게 넘겨 특혜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 사업부지에 대한 도시개발사업이 김포시에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 따르면 올 2월 향산2도시개발(주) 명의로 고촌읍 향산리 231번지 일대 702,469㎡에 가칭 향산스미트시티 조성을 위한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을 위한 주민제안이 신청됐다.

시는 오는 2020년 12월까지 미분할혼용방식(일부 환지)으로 한강시네폴리스 2차 사업부지에 계획세대 9948세대의 공동주택을 공급한다는 제안서가 접수됨에 따라 관련부서 협의 등을 거처 지난달 주민제안 수용을 이 사업자에게 통보했다.

이에 따라 시는 사업전체 면적의 2/3 이상, 토지주 1/2 이상의 동의서와 토지이용계획서 등이 첨부된 정식 제안서가 접수되면 관련부서 협의와 주민공람, 시도시계획심의 등을 거쳐 경기도에 구역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정식 서류가 접수되면 토지이용계획 등을 살펴 김포시에 도움이 되도록 최대한 공익성이 담보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뉴스테이를 공급하겠다며 2016년 김포도시공사와 협약을 통해 한강시네폴리스 2차사업용역 보고서를 넘겨받은 이 사업자는 사업계획을 바꿔 지난해 2월 8400여세대의 미니신도시 공급을 위한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한강시네폴리스 2차 사업예정지는 서울과 김포를 잇는 한강로를 따라 한강시네폴리 1차 사업지보다 훨씬 서울 쪽과 가깝다.

이 사업부지는 올 3월 분양과 동시에 완판을 기록한 3500여세대의 현대힐스테이트 리버시티와 맞닿아 있다.

특혜 의혹이 제기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재산과 같은 물품은 아니더라도 용역결과는 내부에 보관해야 하는 서류다. 나중에 비용을 받기로 한 것도 문제지만 사업이 중단됐다고 용역보고서를 민간사업자에 판 것은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환경청 협의도 사업 중단 이유라고는 하지만 고촌, 풍무동 지역에 추진되는 사업도 모두 환경협의를 거쳐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단순히 용역보고서만 넘긴 것이 아니라 민관공동사업으로 추진할 경우 개발이익금 가운데 민간 사업자에게 요구할 김포시 몫까지 넘긴것과 같다"며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일반산업단지와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중인 김포도시공사는 공익성 확보를 위해 걸포4구역 사업의 경우 운동장 조성사업비로 1700억 원을, 고촌지구의 경우 사업전체 면적의 10%를, 풍무역세권사업은 9만㎡의 토지를 김포시에 내 놓는 조건으로 민관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