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유인봉 칼럼
박준상의 한방클리닉가정의 화목은 건강의 첩경

건강해지는 가장 빠른 방법을 말해보라 한다면 나는 자신 있게 가정의 화목이라고 말하고 싶다.

가정에서 마음의 평화와 위로를 받는다면 사회에 나가서 충만한 자신감속에 자신의 일에 충실할 수 있으며 기쁨과 행복이 넘치는 마음으로 열심히 일할 수 있다고 본다.

가정의 화목은 이전에도 몇 번 적었던 기억이 난다. 이건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으며 겉으로 봤을 때 직업이 변변치 못할지라도 가정이 화목하다면 그 사람은 건강을 잃어버려도 금방 되찾을 수 있다. 

가족이 함께 걱정해주고 돌봐주면서 가족애가 더욱 커질 수 있고 이런 작은 행복에, 물질이 아닌 정신적인 것에 만족하게 되어 건강회복이 쉬울 수 있다.

요즘 세상은 거의 다 물질 중심이다. 보임직스럽고 먹음직스러운 것으로 사람을 현혹시키는 세상이고 그런 유혹의 과정 속에서 너무나 중요한 가정의 화목은 점점 깨어지는 것을 볼 수 있다.

가족과 대화 시간을 자주 가지도록 하자. 자신을 가장 많이 걱정해주고 염려해주며 생각해주는 사람은 바로 가족이다.

이런 가족과의 유대감을 공유할 시간이 요즘 시대에는 참으로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 공부, 일 한 시간 더 하는 것 보다 가족과 이루어지는 짧은 대화는 건강을 잃지 않는 지름길이 될 것이다.

박준상  junsang1114@hotmail.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