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대능리 가구전시장 화재...직원 대피해 인명 피해 없어
   
   
 

지난 4일 오후12시 39분께 대곶면 대능리의 한 가구공장에서 불이 나 2시간에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공장에 있던 근로자 18명이 긴급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가구 전시장과 작업장·기숙사 등으로 사용되던 철골조 건물 4개 동(2천220㎡)이 모두 불에 탔다.

공장 관계자로부터 신고를 접수한 김포소방서는 오후 1시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113명의 소방관과 경찰 등 121명과 소방과 화학차 등 45의 장비를 동원에 진화에 나선 소방당국은 불길이 잦아들면서 오후 1시 33분 대응 1단계로 낮췄다가 불길이 완전 진화된 오후 1시 53분께 대등단계를 모두 해제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조치한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화재로 인한 오염수 처리와 함께 공장 관계자 등을 불러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