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최근 1년간 제기된 민원 중 '교통 분야' 50% 자치지난 1년간 인터넷 통해 접수된 민원 빅데이터 분석 결과
   

김포시에 접수된 민원 가운데 절반가까이가 교통 분야 민원인 것으로 나타나 교통관련 인프라 확충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민원행정 개선을 위해 지난해 1년간 시 인터넷을 통해 접수된 전자민원 22,099건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결과 49.4%가 교통 분야 민원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중 불법주정차와 대중교통 관련 민원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민원 발생이 많은 지역으로는 장기동, 운양동, 풍무동, 사우동, 구래동 순으로 인구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신도시와 신규 아파트 입주가 늘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민원 발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원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는 5월부터 9월까지, 요일별로는 월요일과 목요일이 상대적으로 민원 발생 빈도가 높았다.

이런 가운데 김포시청 부서별 빠른 민원처리는 노인장애인과, 도시철도과, 도로관리사업소, 공원녹지과 순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이번 분석결과가 실효성 있는 민원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전 부서에 공유하고 활용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불편 해소와 행정업무의 효율성을 위한 다양한 분야의 빅데이터 분석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분석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의 범정부 빅데이터 플랫폼 ‘혜안’의 민원분석 시스템을 활용해 별도의 예산 없이 자체 인력으로 진행됐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