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시민주도형 스마트타운 플랫폼' 이용자 없어 3년만에 서비스 중단시민의견 수렴없는 사업성과만 내세워 ....8억원 예산 낭비
   

김포시가 스마트 기기를 활용한 마을공동체문화 확산을 위해 국·도비 지원과 시비를 들여 야심차게 추진한 '시민주도형 스마트타운 플랫폼'이 개통 3년도 안 돼 서비스가 중단된 것으로 나타나 예산낭비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이 사업은 방통융합 공공서비스 확산을 위한 미래창조과학부 공모사업으로 시는 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유일하게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2014년 3월 시범사업대상 지역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시는 경기도, 경기과학기술진흥원, 현대유엔아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비 4억2천만 원과 각각 2억1천만원의 시도비 등 8억4천만원을 들여 2014년 6월부터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스마트 미디어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타운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PC를 통한 홈페이지 접속과 스마트 폰에서 앱을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는 이 시스템은 사업 착수 9개월만인 2015년 3월 플랫폼 구축이 완료됐다.

시는 시민 이용 활성화를 위해 완료 보고회 개최와 함께 상품권 등을 선물로 스마트타운 플랫폼 오픈 100일 이벤트까지 마련하고 시 홈페이지와 SNS, G버스 동영상 등을 활용한 홍보와 각종 행사장 등을 찾아 50여 차례가 넘는 설명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당시 시는 마을이라는 가상공간에서 주민이 소통, 나눔, 상권, 안전, 여행 등을 태마로 커뮤니티를 형성, 도시화 문제에 대한 대응력을 향상하고 시민공동체 의식, 함께 나누는 사회를 만들어 가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경기도가 추진하는 따복마을 만들기 사업과 연계 해 경기도는 물론 전국 타 지방자치단체에도 스마트타운 플랫폼을 보급해 21세기형 마을공동체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하지만 이 같은 노력과 기대와 달리 시민주도형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시민들이 이용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데다 접근성 문제 등으로 활용에 한계를 드러내면서 지난달 말 사업일몰로 서비스가 중단되고 말았다.

요란하게 떠들고 홍보했지만 결국 시민 생각과 상관없이 사업 성과만을 위해 추진하다 예산만 낭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사업 초기 우려됐던 일이 현실로 나타난 것이다.

신명순 시의원은 "수억원을 들여 장비를 설치하고 프로그램을 개발했지만 이름만 '시민주도형 스마트타운 플랫폼’이었지 아파트 카페보다 못했다"며 "공직자들도 사용하지 않는데 시민이 주도적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생각한 것에서 부터 이미 예견됐던 일"이라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시범사업으로 사업성과에 따라 지속여부가 결정되지만 활용도가 예상보다 떨어져 일몰제 적용으로 서비스가 중단됐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