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혁신의 비밀
나무들이 겨울을 나는 지혜한익수 RBPS경영연구소 소장
   
▲ 한익수 RBPS경영연구소 소장

밤 사이 눈이 제법 많이 내려 대지가 온통 백설기처럼 덮였다. 눈 쌓인 겨울정원 모습이 정겹고 아름답다. 나무 위에 덮인 눈 모양도 각양각색이다. 나무들은 나름대로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한 지혜를 가지고 있다. 

이파리가 바늘처럼 뾰족한 소나무, 전나무는 싱싱한 가지마다 하얀 눈꽃을 피웠다. 둥근 모양을 한 회양목 위에는 눈이 소복하게 쌓여 송이버섯 군상이다.

무성하고 넓은 잎으로 한 여름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주던 느티나무는 이파리를 모두 떨구고 앙상한 가지만 남았다. 
활엽수가 이파리를 모두 떨구고 겨울을 나는 것은 겨울철에 땅이 얼어 수분이 부족하기 때문에 물을 많이 소비하는 잎을 달고 있으면, 물 부족으로 나무가 추위를 견디기 어려워 단출한 몸매를 유지하기 위함이다.

한 여름 대지를 푸르게 물들였던 그 많은 풀들은 추워지기 전에 풀잎들을 모두 말려 버리고, 땅속에 숨어 뿌리만 유지한 채 추운 겨울을 난다. 

겨울을 나는 나무들의 모습에서 우리는 삶의 지혜를 얻는다. 나무 중에는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꽃나무가 있는가 하면, 열매를 맺는 과일나무도 있다. 이파리가 무성해서 한 여름에 그늘을 제공해 주는 활엽수도 있다. 나무들은 모양이 다양하고 나름의 다른 향기를 지니고 있다. 

나무가 서로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다양하듯이 사람도 다양한 인성을 지니고 있다. 과일나무와 꽃나무를 비교할 수 없는 것처럼, 사람을 서로 비교한다는 것이 얼마나 부질없는 것인지를 일깨워준다.

이파리가 무성했던 활엽수가 겨울을 나기 위해 이파리들을 모두 떨구는 것처럼 사람도 어려운 환경을 헤쳐나가기 위해서는‘튼튼하든가, 단출하든가’해야 한다.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사람은 무릎이 튼튼해야 하고, 무릎이 약해지면 몸무게를 줄여야 하며, 키가 큰 사람은 허리를 튼튼히 해야 한다. 조직에서 직위가 높아지고 싶으면 능력을 키워야 한다.

능력이 안 되는 사람이 승진이 빠르면 오래가지 못하고, 능력이 부족한 사람이 지도자가 되면 본인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고생한다. 
나무가 높이 자라려면 뿌리가 튼튼해야 하는 것처럼, 기업을 크게 확장하려면 시스템을 갖추고 기업문화를 튼튼히 해야 한다.

능력을 키우지 않고 무리하게 기업을 확장해서 어려움을 겪는 것은 마치 뿌리가 튼튼하지 않은 나무가 비바람에 쓰러지는 것과 같다. 
나무는 공기를 맑게 하고 아름다운 꽃과 맺은 열매를 아낌없이 인간이나 동물에게 준다.

사람들은 재물을 모으고 지식을 축적하고 명예를 얻기 위해 평생을 노력하지만, 그 성취의 기쁨은 잠시뿐이다.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것은 즐거움이지만, 남을 위해 의미 있는 일을 할 때 의 즐거움은 그 깊이가 다르다.

사람들은 남을 도우면서 그 대가로 행복이라는 열매를 얻는다. 
신은 인간이 공평하게 살기를 바라지만 직접 다스리지 아니하는 것은, 재물이나 지식이나 명예를 가진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는 기쁨을 누리도록 자유의지를 주기 위함인지도 모른다. 

자연은 인간에게 한없는 삶의 지혜를 제공한다. 결국 사람은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면서 그속에서 삶의 지혜를 배우고, 순간순간 작은 일상에서 즐거움을 찾는 행복 발견자가 되어야 한다.

눈 덮인 겨울, 자리를 털고 일어나 공원을 산책하며 추운 겨울을 나는 나무들의 모습에서 삶의 지혜를 찾아 보는 것은 어떨까? 자연은 공원을 걷는 우리에게 머리를 맑게 해 줄 뿐만 아니라, 겨울에만 느낄 수 있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지혜를 아낌없이 선사할 것이다. 

한익수 소장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익수 소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