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습지 테스크포스’ 구성할 때다

한강하구 습지지정을 놓고 지역 내 여론이 분분하다. 예상하지 못한 갑작스런 지정방침에 대해 지역주민간 이해관계에 따른 입장차가 먼저 논란의 중심이다.

시의회가 주최한 공개토론회에서 드러났듯이 지역 발전적 측면에서 습지를 바라보는 시각차가 근본적인 이유다.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란 시각과 장애가 될 것이란 시각차는 환경부의 일방적 지정움직임과 맞물려 지역주민들의 불신감을 자극하고 있다.

하지만 도움여부는 우리시와 주민들이 거시적인 입장에서 습지가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를 전문적이고, 구체적인 연구와 정리를 통해 검토 돼야 할 사안이다.

시는 이 같은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전문가의 집중적인 연구와 정책개발이 필요한 시점이다. 테스크포스를 구성해 운영할 필요가 있다. 이번 테스크포스는 습지지정에 관련해 다양한 가능성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이에 대한 대안제시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외부 전문가 영입이 필요하다. 총액임금제를 통해 최우선적으로 계약직으로 나마 전문가를 영입해야 한다.

김포시에 습지가 지정될 경우 우리시에 필요한 정책은 무엇이며, 이를 위해 우리는 정부와 무엇을 협상해야 할 것인지, 지역민원 해법을 정책에 어떻게 반영할 것인지, 습지의 부가가치를 어떻게 극대화하기 위한 국내외적인 사례와 환경단체와의 연대를 통한 우수사례를 창출할 것인지 등을 전담할 전문팀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고 졸속적인 정책대응으로 한 두가지 정도 현안문제와 맞바꾸기 정도의 정책대응은 우리시에 습지가치를 스스로 포기하는 우를 범할 수 있다. 더 나아가 전문가적인 집중력으로 우리시의 환경가치를 새롭게 조명할 환경지도를 그려 다가오는 개발흐름에서 환경과 어우러지는 도시형성에 도움이 되면 더 좋을 것이다.

전문가들의 영입과 습지지정을 계기로 김포의 환경가치를 새롭게 조명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이를 위해서는 의회나 시민, 시 행정부 모두가 힘을 모아 해법과 답을 찾아나가는 슬기를 발휘하자

.
 

김동규 기자  dk@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