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843건)
부부를 위한 프로그램 개발과 투자
역시 봄이란 사람의 마음도 산천초목도 새롭게 하는 그 무언가가 있다.움츠렸던 마음을 열고 보면 “나 여기 있었소”하면서 뾰족하게 돋아나는 새 생명들의 약동하는 힘을 느낀다.때를 맞추어 결혼소식들이 줄을 잇는다.정말 ...
라인
우리 예수님 부활 승천 하셨네
할렐루야우리 예수님 부활 승천 하셨네.2002년도 김포시민들과 함께 부활절을 맞아 예수님의 부활의 기쁨을 나눌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우리의 모든 나약함과 교만과 외로움 소외 무력감 같은 모든 것은 십자가에 못박으...
라인
하루하루가 이벤트
하루하루가 이벤트 어릴 때는 하루가 몹시 길다고 느껴진다.하지만 세월이 가면서 잠자고 일어나면 금방 일주일이 간 것 같은 느낌에 어른들은 너무 빠른 세월을 실감한다.더구나 40대가 지나면서 이러저러한 인생사를 겪으면...
라인
김군이라 불리는 딸
장대처럼 큰딸이 갑자기 체한 듯 하더니 맹장을 떼어내는 수술을 해야했다.“밤새 안녕”이라고 의료보험카드가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게 커 준 아이들이 얼마가 고마운지를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물론 모든 일이 정지되고...
라인
심각한 여성노인문제를 생각하며
늘 벼르면서도 잘 안되는 일들이 있다. 가족 관계가 특히 그러한 것중의 하나가 아닌가 한다. '부모에게 잘해야지, 남편이나 아내에게 잘해주어야지, 좋은 엄마 아빠가 되어야지, 가족끼리 정말 잘하고 살아야지'라고 생각...
라인
재미있게 살고 싶은 사람들
명절이 지나면서 너무나 재미가 없다는 고백을 하는 사람이 있다.사업도 불티나게 잘되고 남을 돕는 일에도 정말 열정이 있는 사람이다. 다른 사람들은 그를 평할 때 신의도 있고 의리의 인물이라고 한다.그런데 요즘 정말 ...
라인
인생의 부도를 넘어서
환갑을 맞은 큰 오라버니가 조카 등에 업힌 모습을 보면서 왈칵 눈물이 나왔다. 6남매의 다섯 번째로 태어난 내게 있어 큰 오라버니는 연령차이가 많았던 탓에 같은 형제로서 이것 저것 얼마나 힘드냐고 조잘거리며 자란 사...
라인
일하는 여성, 엄마의 변명
아직 일이 끝나지 않아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시간에 아들에게서 전화가 왔다.본인이 시장을 보고 스파게티를 만들어 놓았으니까 빨리 돌아와서 먹으라는 이야기였다.순 된장 고추장을 이용한 요리에 익숙한 내 손맛과 달...
라인
정말 하고싶은 일과 잘할 수 있는 일을 하며 살기
나는 어려서 잘 치우지 못하는 아이라고 혼나면서 자랐다. 딸이 넷이나 되는 우리 집에서 가장 외향적이었던 나는 소꿉장난이나 고무줄놀이, 공기놀이보다는 남자아이들이 하는 자치기 놀이를 더 재미있어 했고 구슬치기를 더 ...
라인
서로 아픔을 주는 사람들
자식을 키우다보면 속마음을 다 이야기 할 수 없을 때가 더 많다는 것을 안다. 입에서 나오는 말이 모두가 아니라는 것도 실감한다. 입에서는 야단을 치고 있다해도 속마음은 정말로 싫어서 그러는 것이 아닌데 아이들은 듣...
라인
나무님 안녕하세요?
유난히 어려운 기억들이 많았던 지난 해를 보내고 많은 사람들이 희망과 긍정을 이야기하고, 그렇게 살자고들 한다. 12시 사우동의 밤.“...
편집국  |  2002-01-09 00:00
라인
여성들이여, 이제 명함을 내밀자
한 해를 살아오면서 만났던 사람들의 명함은 늘 차분하게 파일에 정리된다.무엇을 하면서 1년을 보내왔는가 생각을 하면 결국은 사람을 만나면서 세월이 간다는 것을 깨닫고는 한다. 이러저러한 관계로 만났던 사람들의 대부분...
라인
하루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어 가고 싶다
유 인 봉(김포여성의전화 공동대표)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늘 생각하는 것은 너무도 빠른 세월이라는 거다.똑같이 주어진 24시간을 보낸 것 같은데 해마다 시간이 더 빨라진다는 느낌을 갖는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의 삶이 ...
라인
성탄은 나눔을 실천하는 시작으로
안 춘 갑 목사김포시 기독교연합회 회장 어느새 12월이 다 가고 성탄을 앞둔 시점에 와 있습니다.이맘 때면 많은 이들이 나름대로의 의미를 가지고 성탄을 준비하고 기억하면서 새로운 삶의 의미를 발견하고자 하는 줄로 압...
라인
인연과 악연의 중간지점에 그려지는 사람들
어릴적 아버지가 재판에 휘말린 사건이 있었다.아버지는 한 동네에 살던 임서방에게 먹고 살아야 한다면서 기꺼이 빌려주고 우리는 또 그만큼의 남의 땅을 빌려서 부치느라 힘이 드셨었다.그런데 쌀방아를 찧어야 했던 어느 날...
라인
내 심장 뛰는 소리가 상대방에게 전해질 때
어느 자리를 가면 인상이 참 좋은 사람을 만난다.아주 편안하면서도 왠지 이야기를 하면 잘 받아줄 것 같은 느낌의 사람이 있고, 다소 인색해 보이는 사람도 있다. 그렇게 기억된 사람들을 자연스런 기회가 되었을 때 만나...
라인
김포를 만들어 가는 신문이 되길김춘겸
좋은 사회는 대중과 같이 살며 많은 사람들의 선한 뜻과 의견이 그 사회의 방향과 힘이 사회이다.때문에 오늘날 우리시대는 영웅이나 특정한 개인으로서의 영도자가 인정받기 어려운 시대다.유능한 개인이 백의 능력을 발휘하면...
라인
마음은 신기루 같은 것 아닐까
사람은 마음으로 산다고들 한다.“세상살기 마음먹기 나름”이라는 말을 통해 마음으로 극복하고 세상을 살아내야 함을 강조하는 이야기들도 많이 한다. 난관에 봉착할 때, 다시 시작해야 하는 순간에 마음을 다잡아먹고 일어서...
라인
“김포에도 여성 시의원 3명쯤은 나와야”
최근 우연스런 기회에 내년에 실시될 선거 이야기가 나오면서 김포에도 여성 시의원들이 적어도 3명은 있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은 남성이 ...
  |  2001-11-13 00:00
라인
북부지방 개발시 김포가 중심에 설 것
미래신문 창간 3주년 특집 인터뷰·임창렬 경기도지사본지는 창간 3주년을 맞아 임창렬 경기도지사 인터뷰를 통해 김포지역 발전 전망과 의지...
심재식 기자  |  2001-11-13 00:0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