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71건)
“김포에도 여성 시의원 3명쯤은 나와야”
최근 우연스런 기회에 내년에 실시될 선거 이야기가 나오면서 김포에도 여성 시의원들이 적어도 3명은 있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은 남성이 ...
  |  2001-11-13 00:00
라인
청국장과 우거지
아침부터 어머니의 청국장 끓이는 냄새가 내 방에까지 났다.그런 청국장 냄새는 오래 전 어릴 적 기억의 향수로 나를 이끌어 낸다.초등학교 시절에는 맛도 모르고 그냥 어머니가 해주시는 음식이니까 먹었다.중학교 시절에는 ...
라인
폭력의 시작은 사회악의 출발점이다
아무리 힘들다가도 집이라는 곳이 있어 그 곳에 들어가면 쉼이 있는 것이 아닐까?아이나 어른이나 가정이라는 곳은 가장 천국과 가까운 곳이 되어야 할 곳이다.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정은 울타리 밖에서는 알 수 없는 여러 가...
라인
연하의 남편과 사는 아내들
유인봉(김포 여성의 전화 공동대표)10살이나 연상이셨던 아버지와 10년 연하의 아내로 만나서 사셨던 어머니는 늘 우리에게 말씀하셨다. ...
편집국  |  2001-10-13 00:00
라인
부부를 잘 알면서도 모르는 사이
유 인 봉(사)김포여성의 전화 공동대표사이좋은 부부를 만나면 괜히 기분이 좋아진다.그런 사람들을 만나면 서로가 서로를 존중하는 언어에 ...
편집국  |  2001-09-28 00:00
라인
상처 없는 운동회
유인봉(사)김포여성의 전화 공동대표아들이 운동회에 올 거냐고 말했다.시간을 내서 가겠다고 했다. 사무실 일이 마음에 더 걸려 있어서 쉽...
편집국  |  2001-09-19 00:00
라인
난(蘭)은 피고 준(準)은 떨어지고
사무실에 걸어놓은 플래카드의 여성의 전화 ‘준(準)’자가 한 여름 더위 탓인지 모음하나 툭, 자음하나 툭, 어느 사이 슬금슬금 떨어져 ...
편집국  |  2001-09-16 00:00
라인
아빠도 업그레이드 되어야 해
유인봉 (사)김포여성의 전화 공동대표한 달간 아빠를 떨어져서도 아무소리 없이 지내는 아들을 보며 아빠보다 컴퓨터를 더 좋아한다고 믿었다...
편집국  |  2001-09-11 00:00
라인
도망가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노래
가끔 사람들은 힘들면 떠날 생각을 한다.김포에서 10년을 살고도 정이 안 든다며 떠나고 싶다는 사람, 사업이 잘 안되고 실직한 상태에서...
편집국  |  2001-09-11 00:00
라인
마음 많이 보내드리니 걱정 마셔
사람속에 살면서 사람이 그립다는 사람들을 많이 만난다.더구나 누구라고 알려져 있어서 잘 못 하면 구설 수에 오를 수 있는 사람들은 사람들을 극구 조심하면서 산다. 오히려 이름 난 사람의 아내들이 훨씬 더 외로움을 탄...
라인
'다음 기회”라는 말에는 희망이 있다.
사람들을 만나면 대개 과거형으로 살고 있는 사람이 있고 미래형으로 살고 있는 사람이 있다. 과거형으로 사는 사람은 현재에 만족하지 못하...
편집국  |  2001-08-28 00:00
라인
믿을 것은 마누라 하나 뿐
유인봉 (사)김포여성의 전화 공동대표요 근래에 들어와서 하나의 의문이 생겼다.이 남성중심의 사회에서 사회적으로 꽤 성공했다고 믿어지는 ...
유인봉  |  2001-08-18 00:00
라인
태종대에서 바라본 하늘
유인봉(사)김포여성의전화 공동대표 요즈음 나는 만나는 이마다 하늘임을 믿고 산다.누구를 만나든지 오늘 저 사람이 어떤 말로 나를 위로하...
편집국  |  2001-08-17 00:00
라인
개인투자자가 부자 되는 방법(2)
정액분할투자(적립식투자)방식은 기본적으로 주식투자나 주식형펀드 투자에서 오는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김홍규  |  1970-01-01 09:0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