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829건)
창간 22주년 미래신문 - 아직도 희망은 지역에서부터 출발한다.
미래신문이 창간 22주년을 맞이하였다.사람과 같이 언론은 살아있는 생물이다. 그래서 한 해 한해 나이가 들고 그 나이에 맞는 사명과 역...
유인봉 대표이사  |  2020-11-24 11:12
라인
한걸음 시작이 길이 되다
산길, 가을 낙엽이 한 잎 두 잎 소복 쌓여도 사람이 걸어간 발자욱은 흔적이 남게 된다.그렇게 한 사람 한사람 걷다보면 길이 없는 곳에...
유인봉 대표이사  |  2020-11-24 10:56
라인
오래된 고택의 인내에 마음이 머물다
요즘에는 오래된 고택과 그곳을 지키는 이들의 삶과 생각에 귀가 열리곤 한다.묵묵하게 그런 삶을 지킨 가치와 인내를 바라보고 경청하며 비...
유인봉 대표이사  |  2020-10-20 20:24
라인
들깨들의 약진
텃밭의 노란 들국화와 들깨와 고추, 가지나무, 오이넝쿨, 몇알 푸르게 달린 토마토 나무가 이 가을을 지나고 있다. 거의 열매를 다한 생...
유인봉 대표이사  |  2020-10-20 20:19
라인
40년 전 메모장 passing time
모처럼 옷장을 정리하다가 책장까지 들여다보게 된 저녁에 내안의 19살의 기억을 만났다. 그것은 예상치 못한 큰 수확이었다.40년 전의 ...
유인봉 대표이사  |  2020-10-20 20:00
라인
우리 모두 각 사람의 추석
추석 무렵이 되면 하늘의 구름만 보아도 '본향으로 가는 길' 같이 느껴진다. 추석 무렵에 어머니가 돌아가셨으니 추석은 더...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9-24 14:39
라인
“쫄면”을 불러내다
요즘, 몇 차례 쫄면을 먹었다.오래전에 80년대 그렇게 즐겨먹던 음식이다. 갑자기 어느 날 그것이 생각났다. 그런데 모두가 좋아한다. ...
편집국  |  2020-09-21 10:28
라인
왜 그토록 까르륵 웃었을까?
전염병에 대해 전혀 처음 당해보는 일이라, 우리는 많은 존재감을 잃어버리고 있다. 사는 것 같은데 사는 것 같지 않은 시간감각과 지금까...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9-07 18:20
라인
어느날‘무쇠솥’이 보였다
문득, 오일장에서 무쇠솥이 눈에 들어왔다.요즘 무쇠솥을 써보고 있다. 솥을 쓰면서 어디인지 모르게, 막혔던 것 같은 마음이 신기하게 풀...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8-19 09:58
라인
재난(災難) 앞에서
예측불허의 시간 앞에서 종일토록 내리는 비를 마주한다.생각해보면 모든 것이 불안할 일만 수두룩하게 많은 장마비이다.‘오늘도 하루밤을 무...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8-11 19:47
라인
“집이란 무엇인가!”
길가 인근에 단독 집을 가꾸고 오랫동안 살고 있던 지인의 집터였는데 갑자기 없어져서 놀랐다. 모처럼 지나다보니 집은 온데 간데없고 포크...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7-29 09:08
라인
우애 있게 살아라
내일 모레이면 70세가 되는 둘째오라버니가 수술차 큰 병원에 가게 되자, 형제들이 모두 모여들어 마음과 정성으로 잘 되기를 바랐다. 아...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7-08 09:03
라인
순수하고 깨끗한 새벽에 서서
새벽 세시에 잠이 깨어 마당에 나와 서 있으니 하늘 빛도 땅의 빛도 고요하다.여름의 새벽이미지는 고요하지만 시원하다.새벽으로 몸을 적시...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6-24 09:11
라인
스스로를 긍정해야 산다
“......끝까지 살아남을지”이 어려운 세상에 누가 끝까지 살아남을지를 말하는 이들을 만난다. 내일 일은 아무도 모른다. 하루 하루 ...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6-17 09:09
라인
아침햇살로 풀어가라
아침의 햇살을 마주하면 늘 기분이 좋다.하루를 시작하기 전에, 잡다한 말을 삼가고 그 때만큼은 누구 아래에도 있지 않다.자신에게 딱 맞...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6-10 09:09
라인
6월의 장미 앞에서
집으로 들어오는 길가에 심었던 장미가 어느새 나뭇가지를 타고 올라가 높다랗게 붉게 피어 6월을 맞고 있다. 어느 곳에 얼굴을 드러내던 ...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6-03 09:10
라인
수선하며 회복하고 지속의 가치로 이어가다
한 집에 20년을 넘게 살다보니 이제는 이곳저곳의 수리할 곳이 보인다. 세월과 함께 한 여기저기가 스스로 낡아 새는 부분도 생기고 쓰임...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5-27 10:17
라인
‘그것이 고통의 힘이다’
고통은, 무엇인가를 새롭게 만들어내는 힘이 있다. 최근 어깨가 아픈 것이 감지되었지만, 견디면서 그럭저럭 지냈다. 그 고통이 점점 더 ...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5-13 16:26
라인
날마다, 아이의 눈빛으로
산책길에‘아기똥풀꽃’이 만발했다. 이름이 참 귀엽다.노오란 아기똥풀꽃 고운 빛을 바라보면서 생각했다.‘그래, 아기를 기를 때는 아기가 ...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5-06 12:47
라인
생명, 고결한 그리고 품격 있는 일상을
일찍 피어난 진달래꽃이 고개를 떨구기도 하고, 떨어져 내리기도 하지만, 그래도 아직도 나무에 진분홍으로 달려있는 꽃잎을 본다. 벚꽃이 ...
유인봉 대표이사  |  2020-04-22 11:17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